Daily Life2014. 3. 24. 18:50

한국에 들어온 후 지난 1년을 돌이켜보니 의도치 않게 파란만장한 일들의 연속이었다. 구정 연휴 때 가족들과의 약속 다 취소하고 혼자 유럽까지 날아가서 눈 펑펑 내리는 도시 야경을 내려다보며 면접 준비를 할 때, 내 2014년이 꽤나 다이내믹 하게 펼쳐지겠구나 싶더라.

한국이라는 시장에서 조선해양산업은 중요하고도 몇 안되는 주요 먹거리이고, 이 분야에 조선 엔지니어+MBA조합을 가진 사람은 희소하다는 것을 요즘 피부로 느낀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레 이런 저런 뜻하지 않은 제안이 들어왔고, 내 커리어에 선택지가 생긴다는 것이 의외로 스트레스와 갈등을 만들어내더라. 심지어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도 전례가 없는 이력이다보니 복귀 후에 자리를 잡기 위해 사내 리크루팅도 동시진행해야 했다. 큰 그림만 있으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여러 갈래길을 만나니 고민하게 되고 다양한 불확실성이 나를 괴롭혔다. 새로운 사람들을 많이 만났고, 이전에는 보이지 않았던 판세가 눈에 들어왔고, 딴에는 적지 않은 이목과 갖가지 감정들이 내 뒤통수로 느껴졌다.

그런 과정에서 요즘 새삼 뼈저리게 느끼고 배우는 것들.

  • 공짜 점심은 없다. 이 세상에 내 입맛에 모든 요건들이 딱 맞는 이상적인 조건도 포지션도 회사도 직업도 없더라. 항상 무언가를 취하면 무언가를 희생해야 하고, 어떤 장점이 있으면 절충해야 하는 정황이 생기더라. 
  • 타이밍의 중요성. 선택의 상황에서 정보 수집도 좋고 얻는 것과 잃는 것을 달아보고 미래를 그려보는 전략적 고민도 중요하지만 망설임이 지나치면 똥 된다. .
  • 인생사 새옹지마. 정답은 없다. 알거라고 생각하는 사람 조차도 사실 대부분은 모른다. 남들의 흥미 본위의 이목과 평가, 급, 엣지, 뽀대, 격, 모조리 의사 결정의 독일 뿐이더라.
  • 진중하게, 크게 멀리 보자. 작은 불합리에 요란 떨지 말자. 시간이 지나고 돌이켜보니 고민했던 대부분이 사실 그다지 중요한 게 아니더라.
  • 여기는 학교가 아니다. 일들이 논리적이고 정의로우며 매끄럽게 진행되리라 기대하지 말고 그렇게 대처하려 하지도 말지어다. 나만 고급하고 세련되게 플레이하겠다고? 나만 바보된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차가운 머리와 평정심을 가지고 대처하자. 아무리 꼬였어도, 빠르던 늦던 결국 해법은 나타난다. 

조금은 더 가벼운 마음으로, 조금은 더 과감하게, 그리고 긍정적인 마인드로. 늦었지만 올해의 내 모토다.





'Daily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10년을 돌아보며  (0) 2017.01.01
요즘 배우는 것들.  (2) 2014.03.24
핀란드에 다시 오다.  (3) 2013.11.25
잡상  (0) 2013.04.03
Baker Library  (0) 2013.02.26
미국인의 준법정신  (0) 2013.01.14
Posted by neinu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떠쿠나~ 잘 살고 있나보네ㅋ
    페북 타고 들어 왔다. 너무 생각이 많아 보인다.

    2014.03.28 05:17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글을 보지못해 그곳에서의 모토가 뭔지 헷갈렸다
    좀더 멀리보며 하나에 열중하다보면 주변 여러것들이 함께 풀리기도 하는법, 기대와 홧팅을 함께 보낸다

    2014.04.04 01:3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