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ething I enjoyed2014. 6. 30. 21:15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를 새로이 책으로 엮어 냈다. 뭐랄까 히트 친 다큐를 대충 책으로 편집해서 돈이나 더 뽑아보자는 얄팍한 상술 같아 살까 말까를 한참 고민했었더랬다. 책 제목으로 미루어 짐작컨대 자본주의가 현대사회에 야기한 문제들을 나열하며 도덕적인 주장이나 늘어놓지나 않을까 했는데, 막상 제대로 읽어 보니 자본주의의 핵심이 되는 특징들을 신랄하면서도 이해하기 쉽게 잘 요약해 놓았다. 실제로 관련된 분야의 전문가를 폭넓게 인터뷰해 그들의 식견을 비전문가도 손쉽게 소화하게끔 구성.

‘자본주의’는 왜 호황의 끝에는 불황이 따르는지, 왜 물가는 늘 오르는지에 대해 세계의 석학들이 설명하는 배경 논리를 단순한 예를 통해 풀어낸다. 끊임없이 빚을 권해 그 이자를 수익의 원천으로 삼는 금융 시스템은 자본주의가 강력한 부를 생산할 수 있는 원동력이자 그 자체가 가지고 있는 독이자 모순이다. 우리는 노래가 나오면 열심히 춤을 춰야 하고, 언젠가 그 노래가 끝나면 우리보다 적은 수의 의자에 앉아야 한다. 그리고 필연적으로 이 놀이의 낙오자가 나오는 것이 자본주의의 속성이라고 이 책과 그 안에 있는 경제학자들은 설명한다. 경제의 시스템에 없는 “이자”라는 개념이 존재하는 한, 우리는 낙오하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경쟁해야 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 게임의 끝에 남는 피해자들은 대부분 피라미드의 바닥에 있는 이들…

한국에도 금융 개방 이후 외국에서 유입된 금융자본의 속성이 무엇인지, 그리고 우리가 알고 있는 제태크와 투자 상품들의 위험성이 무엇인지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고 경제 생활을 해야 한다고 책은 주장한다.

자본주의의 역사도 간단히 요약 소개된다. 아담 스미스의 보이지 않는 손, 마르크스의 자본론이 등장하게 된 역사적인 배경과 그 근본 원리, 경제 공황과 1차 세계 대전 이후 독일이 겪은 하이퍼 인플레이션, 그리고 2차 세계 대전을 겪으며 힘을 얻은 케인즈와 하이데거의 계속되는 논쟁이 잘 요약되어 있다.

특히 내가 가장 공감하던 부분은 국가 복지 제도나 정치 철학의 윤리. 어떤 도덕철학이나 사회 하위 계층에 대한 연민에 근거한 것이 아니라, 그러한 제도와 사회 구성원이 쌓은 사회적 자본이 장기적으로는 모두를 행복하게 하는 길임을 논리적으로 설명한다. 



아마도, 책이 주장하는 바를 각색하기 위해 여러 자료와 주장들이 선별되었을 것이고, 그런 만큼 ‘자본주의’에서 주장하는 바와 다른 의견도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들이 자본주의에 대해 알아야 할 가장 기본적인 내용들을 잘 요약해서 담아낸, 아주 훌륭한 교양서였다. 특히 경제 부문에 전문가가 아니라면 꼭 한 번 읽어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EBS MEDIA 기획

EBS <자본주의> 제작팀 정지은 고희정 지음

가나출판사


'Something I enjoye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본주의  (0) 2014.06.30
왜 석유가 문제일까?  (0) 2014.06.12
플루토크라트 - 모든 것을 가진 사람과 그 나머지  (0) 2014.05.13
The Monk and The Riddle  (0) 2012.09.25
헬싱키에서 산 몇 가지 물품.  (0) 2012.08.21
Shipping Company Strategies  (0) 2012.08.14
Posted by neinu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mething I enjoyed2014. 6. 12. 19:39




저자인 제임스 랙서는 "왜 석유가 문제일까?"를 통해 마치 할아버지가 손주에게 들려줄 옛날 이야기를 풀어놓듯, 보기 쉽고 깔끔한 삽화와 쉬운 문체로 석유 산업과 역사를  잘 정리해 놓았다. 석유는 지난 2세기 동안 우리 문명의 산업화와 발전을 이루게 한 가장 중요한 원동력이자 동시에 인류에게 가장 풀기 힘든 숙제, 그리고 아마도 가장 큰 위협을 남기고 있는 존재가 아닐까 싶다. 오늘날의 우리의 삶에 이만한 아이러니가 또 있을까.

책을 읽다 보니 우리가 사는 집에서 또는 직장 사무실에서 잠시 떠나 지구적인 규모의 석유 산업을 어디 멀리서 한 눈에 바라보는 느낌이었고, 한편으로는 지난 200여년의 석유를 둘러싼 세계 역사를 읽어보는 경험이었다. 석유자원은 오늘날의 지구촌이 살아가는데 있어 너무나도 중요한 자원이 되었고 또 그 자체로 거대한 부의 원천이었기에, 국가와 기업은 석유를 둘러싸고 극심한 파워게임을 해야 했고, 갑자기 어마어마한 부를 쥐게 된 산유국들은 각종 우여곡절을 겪었다. 미국 최초의 정유 주식회사인 스탠더드오일의 무지막지한 성장과 7자매(Seven Sisters)의 등장, 요동치는 유가와 그로 인한 사건들, 중동위기와 걸프전과 같은 석유 전쟁, 유럽의 에너지 독립을 위한 노력들, 마지막으로는 석유의 사용이 우리에게 남기고 있는 낯설고도 거대한 과제

석유 자원을 포함한 화석 연료의 사용은 그 자체로 악도 선도 아니다. 다만 우리가 지난 역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한 가지 사실은, 국가와 기업의 정책과 전략, 정치와 경제, 사회 윤리와 같은 모든 논리, 사상, 매커니즘이 석유 자원과 같은 거대한 이권 앞에서 너무나도 무력했다는 것. 그리고 그 이권의 강력함, 욕망과 탐욕, 이기심이 여전히 아마도 우리가 가야 할 길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이다.

 

지난 번에 읽었던 플루토크라트가 우리 자본주의 사회가 낳은 거대한 괴물인 부의 편중을 다뤘다면 왜 석유가 문제일까?”는 지구촌이 안고 있는 석유의 사용과 환경이라는 또 다른 중요한 이슈를 보여준다.

꽤 잘 쓴 책이고 짧게 금방 읽히니 추천.

 

"... 그러나 한 가지는 분명하다. 값싼 석유를 마음껏 쓰는 시대는 지났다. 물을 잔뜩 머금은 스펀지를 살짝 누르면 물이 흐르듯, 값싸게 석유를 채취하던 이지오일Easy Oil의 시대는 끝난 것이다. 스펀지를 힘주어 짜듯, 채취 비용 또한 높아졌다. 우리는 점점 더 비싼 석유를 써야 한다.

지금 중요한 것은 신재생에너지나 새로운 석유자원에 섣부른 기대를 갖기보다 자신을 성찰하는 것이다. 스스로에게 질문해보자. 석유가 왜 문제일까? 석유를 둘러싼 문제가 무엇이든 그 바탕에는 보다 편리하고 풍요롭게 살고 싶은 욕망과 이기심, 노력 없이 더 많은 것을 가지려는 탐욕이 있지 않을까. 노력한 만큼만 갖고 모두 함께 잘 살아가기 위해 조금 불편하고 부족한 삶을 받아들이지 않는 한, 이미 중독된 석유를 끊기는 힘들다. 끊지 못하는 한, 문명은 석유고갈과 함께 파국을 맞게 된다는 것을 모두가 기억해야 한다. - 김재경(에너지경제연구원 석유정책연구실 부연구위원) 석유중독에서 깨어나자"

 


James Laxer, 캐나다의 정치 경제학자, 교수 / 유윤한 역

'Something I enjoye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본주의  (0) 2014.06.30
왜 석유가 문제일까?  (0) 2014.06.12
플루토크라트 - 모든 것을 가진 사람과 그 나머지  (0) 2014.05.13
The Monk and The Riddle  (0) 2012.09.25
헬싱키에서 산 몇 가지 물품.  (0) 2012.08.21
Shipping Company Strategies  (0) 2012.08.14
Posted by neinu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mething I enjoyed2014. 5. 13. 22:51




“플루토크라트 Plutocrat는 그리스어로 부를 의미하는 pluto와 권력을 의미하는 kratos로 이루어진 합성어로 <부와 권력을 다 가진 부유층>을 뜻한다.”


“플루토크라트, 그들은 누구이며 어떻게 그 많은 돈을 벌어들였는가? 그리고 그들은 우리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글로벌 슈퍼엘리트로 부상한 전 세계 상위 0.1퍼센트 신흥 갑부들을 조명한 이 책 [플루토크라트]는 관음증적 시선으로 부자와 유명인의 화려한 라이프스타링릉 엿보는 책도, 그렇다고 그들을 힐난하는 책도 아니다.”


기술의 발전과 공산주의의 자본주의로의 이행, 신흥 경제의 등장 등과 같은 세계적인 부와 권력의 재편 과정에서 나타난 괴물은 다름 아닌 부의 불평등이었다. 미국의 소득 분배 추이를 보여주는 여러 통계 자료는 내 상상을 적잖이 초월했고, 이는 비단 미국 뿐만 아니라 러시아, 중국, 남미, 인도를 중심으로 일어난 세계적인 트랜드였다.


극부층, 상위 0.1%의 삶에 대한 소개라니, 내용이 어떨게 전개될 지 뻔해 보였다는게 솔직한 심정이었다. 그러나 책의 중반부를 넘어서면서 나는 스스로가 플루토크라트의 등장과 이를 만들어낸 시스템을 적잖이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게 되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그들은 과거 군주나 귀족 계층과 같이 부와 권력을 세습하던 집단과는 전혀 다른 태생을 가지고 있으며 다른 메커니즘과 사고방식으로 행동한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 알 수 있었다. 예를 들어 과거 토지와 같은 부동산이 주요 자산을 차지했던 군주와는 달리 플루토크라트는 국가와 인종 같은 태생적인 한계를 완전히 초월하여 그들만의 인맥을 형성한다거나, 그들 중 대부분이 과거 귀족 계층과는 다르게 자수성가한 또 매우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라는 것 등. 저자인 크리스티아는 이들과 가진 넓은 인맥과 그간의 언론인 경력을 활용해 이들의 삶과 사고방식을 가급적 진솔하게, 그리고 가급적이면 객관적인 관찰자의 시점으로 그려내려 애썼다. (그렇지 않았으면 진작 책을 덮어 버렸겠지만) 관계자들을 인터뷰에 불러 놓고 상당히 공격적인 질문으로 당황하게 했던 다큐멘터리 Inside Job과는 꽤 대조적인 태도이기도 하고.


플루토크라트들의 수입의 대다수는 금융업을 통해서다. 거대한 규모의 부를 관리하기 위해서는 당연히 정부와의 유착, 로비 활동이나 합법적이거나 불법적인 뇌물과 같은 기술이 사용된다. 그리고 이는 자연스럽게 미국 월가와 월가 점령 시위, 1%에 대항하는 99%의 저항이라는 슬로건과 같은 이슈로 논의를 옮겨가게 한다. 세계 금융위기를 가져온 서브프라임 사태에 대한 월가 출신의 플루토크라트들의 다양한 의견들이 말해진다.


나에게 가장 흥미로웠던 것은 플루토크라트들이 가지고 있는 일종의 인지적 오류였다. 그들은 기본적으로 사익을 추구하기 위해 움직이지만, 동시에 자신들의 그러한 행위가 결과적으로 사회에도 이득이라는 공통된 믿음을 서로 공유하게 되는 것이다. 부분적으로는 틀린 말이 아닐지도 모르겠다. 경제의 발전을 통해 하위 계층 조차도 과거에 비해 일반적인 삶의 질의 향상을 이루었으니까. 그래서 플루토크라트들은 자신의 기업, 산업의 이익이 국가의 이익, 더 나아가 사회의 이익과 항상 일치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 것이다. 쉽게 말해, 기득권과 극부 계층이 절대악이어서가 아니라, 그들은 그들 나름의 사명감과 선의를 담은 포부를 실천하고 있는 것이라는 것. (동시에 자신만의 이윤도 추구하고)


기업의 경제 발전이 사회 전체의 삶의 질을 견인해 줄 것이라는 이른바 트리클 다운 효과에 대한 플루토크라트들의 사고방식과 행동에 대해 저자는 은밀한 경고를 보내고 있다고 느꼈다. 비단 미국에만 해당하는 이야기는 아닐 것이다. 자신에게 이로운 것이 사회 전반에도 이로울 것이라는 인지의 오류에서 생겨난 믿음과 그를 실행할 수 있는 충분한 자본과 권력이 누군가에게 주어질 때 플루토크라트가 아닌 남은 99%는 또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야 할지도 모르겠다.


제법 두껍지만 간만에 재밌고 유익하게 읽은 책이었다.



플루토크라트 - 모든 것을 가진 사람과 그 나머지 

Plutocrats - "The Rise of the New Global Super-Rich and the Fall of Everyone Else"

크리스티아 프릴랜드(Chrystia Freeland) 지음 | 박세연 옮김

출판사 열린 책들










미국의 부의 편중을 보여주는 인포그라픽. 꽤 충격적이기도 하고, 정말 잘 만들기도 했다. 꼭 보자.


비슷한 주제로, 미국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의 전말을 고발하는 다큐멘터리 Inside Job도 볼만하다.





'Something I enjoye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본주의  (0) 2014.06.30
왜 석유가 문제일까?  (0) 2014.06.12
플루토크라트 - 모든 것을 가진 사람과 그 나머지  (0) 2014.05.13
The Monk and The Riddle  (0) 2012.09.25
헬싱키에서 산 몇 가지 물품.  (0) 2012.08.21
Shipping Company Strategies  (0) 2012.08.14
Posted by neinu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mething I enjoyed2012. 9. 25. 00:32


Lenny와 Randy가 헤어지는 끝장면에서 왠지 모르게 뜨거운 것이 뭉클하며 올라왔다. 아마도 픽션이었겠지만 이 장면은 오랜 노력의 결실임과 동시에 새로운 여정의 알림이었다.

살아오면서 지금까지 누군가가 나에게 "Business가 뭔가요?" 라고 물으면 나는 주저 없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Making Money"라고 답했었다. 무슨 미사여구로 꾸민들 그게 현실이자 비즈니스의 본질이라고 생각했었다. 비슷한 논리로, 회사 생활이란 것도 돈을 벌어 일과 후의 삶, 더 나아가 은퇴 후의 윤택한 삶을 꾸리기 위한 준비 과정 외에 무어 더 없다고 생각하며 살아 오던 터였다. 윤태호 작가도 미생에서 말하지 않았나, 회사 생활에 진급하고 월급 말고 뭐 있냐고.

이 책은 나로 하여금 Business를 일구고 이끌어 나가는 데에 있어 무엇에 집중하고 무엇을 고민해야 하는지, 더 나아가 실패와 리스크를 어떤 시각으로 바라봐야 하는지, 그리고 리더십이 무엇인지에 대해 새로운 시각으로 고민해 보게 해 주었다. 꼭 창업가 뿐만 아니라 나도 저자인 Randy 의 생각과 커리어 여정을 통해 많이 배웠다.

모든 IT 벤처 사업가들이 꿈꾸는 창업의 메카 실리콘 밸리에서의 그리고 벤처 투자가의 삶을 엿보는 것도 재미있고, 어쨌든 비전을 가지고 꿈을 꾸고자 하는 여러분이 꼭 한 번쯤 읽어볼 만한 책이 아닐까 싶다.

한국어판도 있다.

'Something I enjoye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본주의  (0) 2014.06.30
왜 석유가 문제일까?  (0) 2014.06.12
플루토크라트 - 모든 것을 가진 사람과 그 나머지  (0) 2014.05.13
The Monk and The Riddle  (0) 2012.09.25
헬싱키에서 산 몇 가지 물품.  (0) 2012.08.21
Shipping Company Strategies  (0) 2012.08.14
Posted by neinu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mething I enjoyed2012. 8. 21. 05:26

핀란드에서 유명하다는 무밍 캐릭터가 들어간 머그컵. 이게 무어라고 한국에서 하나에 6-10만원에 팔린다. (물론 여기서는 이래저래 매우 싸게 살 수 있다.)

그냥 문구점에 있었던 필통. 디자인 전공의 학생들이 많은 곳이라 재밌는 미술용품이 많다.






'Something I enjoye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본주의  (0) 2014.06.30
왜 석유가 문제일까?  (0) 2014.06.12
플루토크라트 - 모든 것을 가진 사람과 그 나머지  (0) 2014.05.13
The Monk and The Riddle  (0) 2012.09.25
헬싱키에서 산 몇 가지 물품.  (0) 2012.08.21
Shipping Company Strategies  (0) 2012.08.14
Posted by neinu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mething I enjoyed2012. 8. 14. 23:22



이곳에 있으며 추천 받은 책 Shipping Company Strategies. 저자인 Peter Lorange는 IMD의 president였고 한때 MIT Sloan과 Upenn의 Wharton에서 전략을 가르쳤고, 그 전에는 Director나 Board member로 다수의 Shipping회사를 이끈 경력을 가지고 있다. 당장 서문만 읽어 보아도 그가 Shipping 이라는 Unque한 산업 분야에 얼마나 깊은 식견을 가지고 있는지 느낄 수 있다.

오랜 역사를 가진 만큼 거의 완전히 Mature and Competitive한 (그러나 동시에 인류 문명이 있는 한 Sustainable할 수 밖에 없는!) Shipping이라는 영역에서 무엇이 Macro 변수인지, 의사 결정에 있어 어떤 전략적 Frame을 사용해야 하는지에 아울러 조직 구조와 Leadership에 이르기까지 Shipping industry를 다양한 각도에서 들여다보는 통찰력 있는 내용을 제시한다.
비단 선사 뿐 아니라 조선업계 분야에서 종사하는 분들에게도 정말 꼭 추천하고픈 필독서다. Client side를 이해하고, 좀더 폭넓게 Maritime Industry에서 Shipbuilder가 어떤 역할을 해내야 하는지, 또 그런 비전 하에 조선업이 어떤 전략적 positioning을 통해 살아남아야 할지에 대해 솔루션을 제시할 만한 깊이 있는 식견이 담겨 있다.
나에게 너무나도 친숙한 고객이었던 Leif Hoegh, A.P.Moller 등이 사례로 나오고 그간 MBA를 통해 배워 왔던 용어와 개념이 그대로 녹아들어 있다. 지난 1년 간 공부하면서 가장 재밌고 흥분되는 시간이었다.

무엇보다도, 정말 평이한 영어로 쓰여 있어 읽기도 쉽다.

(A.P.Moller to Maersk McKinney-Moller, 1946) "No loss should hit us, which can be avoided with constant care, this must be a watch word throughout the entire organization."

Peter Lorange


He is the owner and the president of the Lorange Institute of Business and one of the world’s foremost business schoo
l academics. For 15 years, he was the President of IMD, Lausanne, one of Europe’s leading business schools. Mr. Lorange is Professor of Strategy at IMD and holds the Kristian Gerhard Jebsen Chair of International Shipping. In addition to his academic background, Mr. Lorange has gained extensive shipping know-how as director on several shipping company boards. Moreover, he has written or edited twenty books and some 120 article. His area of special interest is global strategic management, strategic planning and entrepreneurship for growth.


'Something I enjoye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본주의  (0) 2014.06.30
왜 석유가 문제일까?  (0) 2014.06.12
플루토크라트 - 모든 것을 가진 사람과 그 나머지  (0) 2014.05.13
The Monk and The Riddle  (0) 2012.09.25
헬싱키에서 산 몇 가지 물품.  (0) 2012.08.21
Shipping Company Strategies  (0) 2012.08.14
Posted by neinume

댓글을 달아 주세요